독성기도도량 삼각산 삼성암

 

대념처경 게송 46 한 빅쿠가 자기의 몸을 아지랑이로 여겨 마음을 집중한 이야기   2008-11-03 (월) 08:58
최고관리자   2,585




 빅쿠(비구)가 부처님으로부터 좌선 수행에 관한 설법을 듣고 수행 주제를 받아 수행을 하기 위해 숲에 들어가 온갖 노력을 다해 열심히 수행했지만 큰 진전을 보지 못했다. 그러자 초조해진 그는 혼자 이렇게 생각했다.

"이것은 아마도 내가 부처님으로부터 받은 수행 주제가 내게 적합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부처님께 가서 내게 적합한 수행 주제를 다시 받아와야겠다."

그래서 그는 부처님이 계시는 곳을 향해 떠났다. 그는 길을 가다가 멀리서 아지랑이가 아른거리는 것을 보았고, 곧 이렇게 생각했다.

"저 아지랑이는 더운 여름날 먼 데서 보면 실제처럼 보이지만 가까이 가 보면 실체를 잡을 수가 없다. 이와 같이 마음이라는 것도 일어나고 사라지는 현상이 있기는 하지만, 그것은 하나의 인연적인 결과이지 불변하는 실체가 있는 것이 아니다."

그는 이런 생각이 들자 곧 마음을 거기에 집중하며 길을 걸어갔다. 그러다가 그는 도중에 매우 덥고 피곤하여 아찌라와띠 강에서 목욕을 했다. 목욕을 마치고 폭포 옆의 나무 밑에서 쉬고 있었다. 그때 폭포에서는 많은 물거품이 일어났다가 사라지는 것이었다. 물거품은 물이 떨어지는 힘에 의해서 일어나 잠시 머무는 듯했지만 곧 새로운 물에 의해서 깨져 버리는 것이었다. 그것을 보고 그는 이번에는 이렇게 생각했다.

"인간이 이 세상에 존재하는 것도 저 물거품 같은 것이다. 태어나는 것은 물거품이 일어나는 것과 같고, 죽는 것은 물거품이 사라지는 것과 같다."

그래서 그는 이번에는 물거품이 일어나고 사라지는 것을 주제로 하여 좌선 수행을 하기 시작했다.

이때 부처님께서는 제따와나 수도원의 간다꾸띠에 계시면서 광명과 함께 그 빅쿠 가까이에 모습을 나투시어 이렇게 말씀하시었다.

"빅쿠여, 그와 같으니라. 인간이란 마치 아지랑이 같고 물거품 같은 존재이니라. 물거품이 일어나고 사라지듯이 인간도 태어났다가 사라지느니라."

그리고 부처님께서는 다음 게송을 읊으시었다.


몸이 물거품처럼 허무하고
마음이 아지랑이처럼 실체 없음을 깨닫는다면
그는 능히 꽃대 같은 감각적 쾌락의 화살을 꺾으리니
죽음의 왕도 그를 보지 못한다.


부처님의 이 설법을 듣고 그 빅쿠는 즉시 아라핫따 팔라(아라한과)를 성취하였으며, 곧 부처님을 찾아 뵙고 부처님의 거룩하신 능력을 높이 찬탄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Johnschnid… 12-04-19 20:11
 
So that's the case? Quite a reevaliton that is.

무재칠시(無財七施) 
대념처경 게송 320~322 자기 정복에 관한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