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성기도도량 삼각산 삼성암

 

- 법정스님 글 -   2009-06-08 (월) 14:57
최고관리자   6,626
   좋은글...법정스님hwp.hwp (23.5K) [36] DATE : 2009-06-08 14:57:52




-법정스님-
 
나는 누구인가...
자신의 속얼굴이 드러나 보일 때까지 묻고 또 물어야 한다.
건성으로 묻지 말고 목소리 속의 목소리로
귀 속의 귀에 대고 간절하게 물어야 한다.
해답은 그 물음 속에 들어 있다.
그러나 묻지 않고는 그 해답을 이끌어 낼수 없다.
나는 누구인가... 거듭거듭 물어야 한다.
모든 것은 세월에 풍상에 씻겨 시들고 허물어 간다.
거죽은 늘 변하기 마련이다.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
모든 것은 무상하고 덧없다. 항상하지 않고 영원하지 않다.
늘 변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우리의 실상이다.
만일 이 세상이 잔뜩 굳어 있어서
변함이 없다면 숨이 막힐 것이다.
변하기 때문에 환자가 건강을 되찾을 수 있는 것이고
가난한 사람이 부자로 살 수도 있는 것이고
오만한 사람이 겸손해질수 있는 것이다
어두운 면이 밝아질 수도 있는 것이다.
문제는 어떻게 변해 가는냐에 달려 있다.
자신의 중심을 들여다 봐야 한다.
중심은 늘 새롭다. 거죽에 살지 않고 중심에 사는 사람은
어떤 세월 속에서도 좌절하거나 허물어지지 않는다.
나는 누구인가.
이 원초적인 물음을 통해서 늘 중심에 머물러야 한다.
그럼으로써 자기 자신에 대한 각성을 추구해야 한다.
 
 
소망의 위대함을 믿으라
 
 
대여.
소망의 위대함을 믿으라.
내가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비롯된 오물이 욕망이라면
남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비롯된 연꽃이 소망이리니,
욕망은 인간의 범주에 머물러 세상을 몰락으로 인도하고
소망은 하늘의 범주에 도달해 세상을 구원으로 인도한다.
그대여, 지금부터 소망하라.
 
 
- 이외수의청춘불패중에서 -
 
 
* 욕망과 소망은 하나입니다.
무언가를 간절히 바란다는 점에서 그러합니다.
그러나 그 바람이 과연 어느 방향이냐에 따라 갈립니다.
진실로 남이 잘되기를 바라는 방향이면 죽어도 살고
절망의 계곡에서도 소망의 연꽃이 피어납니다.
하늘도 움직여 세상을 살려냅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Agatha 11-12-20 09:19
 
A little rationality lifts the quliaty of the debate here. Thanks for contributing!

행복의 얼굴 
명상...